DIARY2014.12.01 16:38

서울역 근처에서 맛집이라며 소개시켜 준 짬뽕을 먹으러 갔다.
그런데 난 그 짬뽕보다 주방에 걸려있던 말이 참 인상적이었다. 


"쫄지마라 네가 최고다"


자신감도 많이 없어져 있던 요즘에 작은 위로를 얻었다고 할까

저작자 표시
신고
Posted by 박경훈